열감지 드론 띄워봤지만 실종자들 흔적 찾지 못해
3곳서 금속탐지기 반응… 물로 녹이는 방법 고려中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에서 충남도교육청 소속 4명이 실종된 지 엿새가 지났지만, 수색작업은 사고지점에 두껍게 쌓인 눈과 얼음덩어리 등으로 인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날 네팔 현지 시각 오전 8시경 산악인 엄홍길 대장과 KT드론운영팀이 드론을 띄워 열감지 센서를 통한 1차 수색에 나섰지만 실종자들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

이어 현지 시각 오전 10시 20분경부터 네팔 구조 특수부대원 9명과 군 헬기 1대가 투입됐지만 사고지점의 3m 가량의 눈과 얼음덩어리로 인해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부대원들은 21일부터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인근 롯지에 머물며 사고지점에서 집중 수색을 벌일 예정이다. 실종자들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금속탐지기 반응)은 총 3곳으로 주네팔대사와 경찰서장, 주민수색대장 등은 눈과 얼음을 녹이기 위해 사고지점에 물을 흘려보내는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날 오전 5시경에는 실종자들과 해외교육봉사단을 꾸려 네팔을 찾았던 나머지 교사 7명 중 6명이 네팔 카트만두발 대한항공 696편을 타고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이날 귀국한 A 씨는 “심한 고산병 탓에 (시누와) 산장에 머물러 현장을 보지는 못했지만 당시 현장에 있던 선생님들에게 전해 들은 바에 따르면 선두그룹(실종자)과 후미그룹의 거리 차이는 약 6m 정도였다”며 “(트래킹 이후) 교육봉사 일정이 있었기 때문에, 내려올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데우랄리에서 밤새 내리던 눈도 그치고 해서 회의 끝에 (하산을) 결정했다”며 “(현지 지역민들의 수색에서) 어제도 상당한 유류품이 발견됐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단원 6명 중 2명은 공항에서 곧바로 귀가했지만 나머지 4명은 병원에서 1차 진료를 받은 뒤 집으로 돌아갔다.

이들과 현지에 남아 현장을 지원하기로 한 1명, 실종자 4명 등 총 11명의 교사들은 앞서 교육봉사형 해외체험연수(13~25일) 일정으로 네팔을 찾았다.

이들은 지난 15일부터 ABC베이스캠프를 목표로 트래킹에 나섰으며 같은날 시누와 롯지에 도착한 뒤 2명은 고산병을 이유로 롯지에 남았다.

나머지 9명은 16일 데우랄리 롯지로 향해 하룻밤을 묵은 뒤 기상이 악화되자 다음날인 17일 오전 하산하기로 했고 데우랄리 롯지와 히말라야 롯지 사이 힌쿠 케이브 지역에서 산사태로 인해 4명이 실종됐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TA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